관록분야(官祿分野) 『사주첩경(四柱捷徑)』 > 역학 고서

본문 바로가기

관록분야(官祿分野) 『사주첩경(四柱捷徑)』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4-08-09 12:43 조회6,467회 댓글0건

본문

자강(自彊) 이석영(李錫暎) 『사주첩경(四柱捷徑)』
 
 
■ 관록분야(官祿分野)
 
관록분야란 일주 일주지관(日主之官)이 지지에 녹을 놓고 그 녹이 국을 이루고 있음을 말한다.
관록이란 관의 녹을 말함이니 가령 갑일 생이라면 관은 신금이요 그의 녹은 유이므로 갑일이 유를 봉함을 말한다.
그리고 분야란 한 영역을 차지 한다는 뜻이니 예를 들어 삼합 또는 방합을 이루거나 아니면 유취(甲子 子辰 申辰 예)국을 이룬 것을 말한다.
고로 酉金이 관록이라면 酉戌. 酉丑. 巳酉. 申酉. 巳酉丑. 申酉戌을 주에 놓으면 관록분야라 칭하는데 여기에서 주의할 점은 관성과 관록이 다르다는 것이다.
관록은 앞에 말한바와 같으며 관성분야는 甲일의 관록 酉를 동반하지 않고 관성으로 국을 놓으면 이 관성분야는 성립된다.
그런데 이 관록 분야를 일명 관성분야록(官星分野祿) 이라고도 하는데 이와 같이 격이 구성되면 그 관이 根하고 祿하여 가일층 훌륭하게 보는 것이되어 신왕한 사주에 이렇게 되면 고관대작이 되는 것이다.
또 관살은 자녀에 해당하여 多子 현명한 자녀를 둔다고 말하였다.
연해자평 논자식(論子息)에서 "乙일 申시는 포태법으로 태궁에 해당 一子로 보나 乙일 관성 庚金이 申시에 관록궁이 되어 三子가 귀현(貴顯)한다"고 하였다.(申시가 국을 이루기 전은 관록분야가 아님)
그러나 이 관록분야는 신왕한 사주에 고귀한 것이지 신약한 사주는 도리어 크게 불안하고 화가 되는 것은 두 말할 필요도 없다.
이 분야록은 지지에서만 성립되는 것이며 관성의 투출 없이도 구성되나 신왕에 투관이라면 더한층 귀기를 하는 것이 사실이다.
그리고 관록분야와 같이 재록분야가 있는데 가령 庚일이 乙未년 乙卯월에 출생이라면 경일의 재는 乙목이요 乙목의 녹은 卯요 卯未는 분야국(分野局) 즉 녹분야(祿分野)로 조성되었다하여 재록분야라 칭한다.
만약 신왕에 재록분야를 이루었으면 수십억대에 달하는 부자가 되는 것이다. 이 재록분야에 대해서는 별도 기술하지 않으니 이 관록분야에서 잘 연관시켜 연구하기 바란다.
 
斷曰: 官祿分野하니 名崇祿高요 貴子登科에 家門顯赫이라.(단왈: 관록분야하니 명숭록고요 귀자등과에 가문현혁이라.) 단언하면: 관록분야에 이름과 녹이 높고 귀한 자식이 과거에 급제하니 가문이 드러나고 빛난다.
 
 
게시물 검색
  • 동영상 강의
  • 강의교재
  • 자주하는 질문
  • 이용안내
  • 즐겨찾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