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관유살(去官留殺) 『사주첩경(四柱捷徑)』 > 역학 고서

본문 바로가기

거관유살(去官留殺) 『사주첩경(四柱捷徑)』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4-08-09 12:35 조회5,470회 댓글0건

본문

자강(自彊) 이석영(李錫暎) 『사주첩경(四柱捷徑)』
 
 
■ 거관유살(去官留殺)
 
거관유살이란 살관이 양립되어 있을 경우 정관은 합거하고 칠살만 유존되어 있는 것을 말한다.
이 거관유살이 성립되려면 반드시 살도 있고 관도 있어야 한다. 즉 다시 말하여 살관이 혼잡되어야 하는데 주중에서 제일 기함은 살관 혼잡인 것이다.
고로 계선편(繼善篇)에서도 말하기를 "歲月時 중에 大파는 殺官混雜이라"(세월시 중에 대파는 살관혼잡이라)고 하였다. 이와 같이 제일 忌하는 살관이 혼잡되어 있을 때 관과 살이 각자의 합이 있으면 그 합에 탐이 나서 거하게 되는 법인데 관이 합거하면 살만 남아 있게되니 거관유살이요 또 살이 합거하고 관이 남아 있으면 "거살유관" 이라고 하는 것이다.
가령 辛년 丙월 甲일 庚시라면 甲木의 관은 辛金이요 살은 庚金인데 庚辛이 양립되어 있으므로 살관혼잡이 분명한데 년상 辛金 관은 월상 丙火와 丙辛으로 합거하고 시상 庚金만 남아 있으니 이것이 왈 "거관유살"이요, 또 庚년 乙월 甲일 辛시생 이라 하면 庚辛으로 살관혼잡이 분명한데 년상 庚金殺은 월상 乙木과 乙庚으로 합거하고 시상 辛金 관만이 남아 있으니 이것은 왈 "거살유관"이 된다.
생각 하기에는 "거관유살"은 흉하고 "거살유관"은 길이 된다고 하겠지만 절대 그러한 것만은 아니다. 또 유의할 점은 관이나 살은 나를 극하므로 중중(重重)으로 만남을 忌하지만 신주가 왕강하면 관살이 양립되었어도 무방하다.
그리고 또 한 가지는 거관유살이나 거살유관은 꼭 천간으로만 성립되는 것이 아니고 지지에서 충극되어도 성립된다는 점이다.
가령 辛卯년 辛卯월 戊寅일 예와 같이 년지 卯木官 월지 卯木官은 각 간두(干頭) 신금의 제거를 당하였고 일지 寅木 살만이 남아 있으므로 이것 역시 "거관유살"이 성립된다.
그런데 전자와 후자와의 차이는 전자는 합거요 후자는 제거인데 철군으로 말하면 전자는 자진철수요 후자는 강제철수에 해당하는 것인데 철군하여 나를 침공하지 않는 다는 점에서는 자진 철수이거나 강제철수이건 동일한 것이다.
 
斷曰: 官殺이 去留하니 去禍留福이요 仁政不暴하니 鳳凰이 來舍라.(단왈: 관살이 거류하니 거화유복이요 인정불포하니 봉황이 래사라.) 단언하면: 관살이 갈건 가고 남을건 남으니 화는 가고 복은 남음이요 어질게 정사를 펴 포악하지 않으니 봉황이 관청으로 날아든다.
 
[주석] 歲月時 중에 大는 殺官混雜이라"(세월시 중에 대파는 살관혼잡이라): 년 월 시 중에 크게 두려워 하는 것은 살과 관이 혼잡되는 것이다.
 
게시물 검색
  • 동영상 강의
  • 강의교재
  • 자주하는 질문
  • 이용안내
  • 즐겨찾기

top